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40BUCKS

40BUCKS

 
 
 
 
 

Especially For Man

40BUCKS

각기 다른 체형을 가지고 있는 우리들에게
어디에 입어도 어울리고 언제 입어도 편안한
Basic and Casual Look을 추구하는 브랜드입니다

img13  
View more
img20  
View more
img13  
View more
img20  

View more
img13  
View more
img20  

View more
img13  
View more
img20  

View more
img13  
View more
img13  
View more
img20  

View more
img20  

View more
img20  

View more
img20  

View more
img20  

View more
img20  

View more
img20  

View more
img20  

View more
 

NEWS

  • 여러사람, 40대 중년 남성 겨냥한 ‘포티벅스’ 론칭

    40대 이상의 중년 남성을 위해 여러 사람이 뭉쳤다?! 여러사람(대표 이석기)이 15일 신규 론칭한 ‘포티벅스(40BUCKS)’는 중년 남성이 멋들어지게 입을 수 있는 캐주얼 웨어를 지향한다. 중년 남성의 대부분은 ‘멋’과 ‘편안함’ 중 어느 한 가지를 포기하고 패션에서부터 자기를 잃어버리게 된다. 포티벅스는 자기 자신을 위해 이 두 마리 토끼를 다 잡고 즐기려는 이들에게 최적화되어 있다.포티벅스를 전개하는 여러 사람은 ‘닉스(NIX)’ ‘스톰(292513=STORM)’ 등 15개 이상의 브랜드를 론칭한 이석기 대표와 심플 시크 백 브랜드 ‘앨리스마샤(Alice Martha)’와 가방 소싱 회사 이브이팩토리(EV Factory)를 운영하는 곽창훈 이사다. 여기에 지난 15년 이상 라임라이크의 대표로 일본에 디자인과 ODM 제품을 수출 해온 신주현 디자이너가 합류했다.또 포티벅스의 첫 론칭 프로모션에도 여러 사람이 참여했다. 모델이자 패션 사업가인 야코포쥬만(Jacopo Giuman)과 포토그래퍼 안성진이 친구로 룩북 촬영을 마쳤다. 앞으로 계속 ‘여러 사람’이 모여 창조하는 다양한 프로젝트를 이어 갈 예정이다.이석기 여러사람 대표는 “포티벅스를 통해 일명 ‘꼰대’의 외모를 탈출하자는 마음을 가진 소비자들에게 편안하고 스타일리시 한 착장을 소개할 것”이라면서 “젊은 시절로 돌아가지는 못하지만 내 나이에 맞는 스타일을 다시 찾고 싶다. 물론 불편하지 않은 옷을 입고도 싶다. 이런 40대 남성의 ‘멋짐’과 ‘편안함’의 바램을 현실화한 브랜드가 바로 포티벅스”라고 말했다.포티벅스 상품들의 가장 큰 특징은 무엇보다 불편함을 없애고 멋지게 그리고 날씬하게 보이는 핏을 제시하는 것이다. 포티벅스 제품의 첫 아이디어는 바지의 핏으로부터 시작됐다. 100차례가 넘는 핏 보정으로 배가 나오는 등 신체의 변화가 생긴 중년 남성을 위해 특별한 패턴을 제작했다. 앉거나 식사 시 배가 졸리는 불편함을 없애주고 최선의 편안함을 제공하는 바지를 제안한다.또 셔츠의 단추와 단추 사이가 벌어져 배꼽이 훤히 보이는 불상사(?)를 없앤다. 특별히 고안된 패턴으로 단추의 벌어짐을 막고 슬림 하게 보이는 셔츠와 아랫단이 딸려 올라가 배가 더욱 볼록 나와 보이는 기존의 점퍼를 보완해 멋지게 떨어지는 라인을 만들어 냈다.신주현 포티벅스 디자인 총괄이사는 “40대 이상의 중년 남성들은 젊었을 때 입던 브랜드는 몸에 맞지도 않고 더 더욱이 자신의 스타일도 아니라고 생각한다”면서 “그들은 몸에 맞는 옷을 입다 보니 멋지게 입는 것을 포기하게 된다. 그것보다 더 싫은 것은 옷이 몸에 맞지 않아 불편하다는 것”이라고 제품 개발 이유를 밝혔다.또 “저녁마다 술자리에서 바지 단추를 풀러 불편한 배를 달래는 것도 힘들 것이다. 매일 아침 옷장에 걸려 있는 마음에 안 드는 옷을 골라 입는 것은 더욱 고역이다. 이런 남성들의 패션과 기능 모두를 커버할 수 있는 포티벅스를 만들어 갈 것”이라고 덧붙였다.한편 포티벅스(☜ 클릭)는 온라인 전용과 오프라인 전용으로 유통의 한계를 두지는 않는다. 그러나 온라인 마켓의 상승 특히 40대 이상이 모바일 기기를 이용한 구매가 대폭 상승하고 코로나19 등 비대면 시대에 론칭하는 만큼 온라인 위주의 전개를 우선할 예정이다. 인테리어나 위치 등 오프라인에서 신경 써야 하는 여러 가지를 온전히 상품에 집중한다.영업과 기획, 생산 등을 맡고 있는 곽창훈 이사는 “40대 이상 직장인들의 라이프스타일을 찾을 수 있도록 하는 것에 포커싱 할 계획”이라면서 “예를 들어 통신사에 솔루션을 공급하는 대형 개발사의 팀장이 40대 후반이 되면서 남자들의 공통적인 현상인 운동 부족과 음주로 배가 많이는 아니지만 그래도 보기에도 불룩하게 나온다. 이를 커버할 수 있는 룩이라는 점을 강조할 것”이라고 말했다.“예전에는 패션에도 관심이 많아 스타일리시하게 입고 얼리어답터로 여러 트렌디한 제품을 사용했었다. 다양한 잡지식에 유머가 넘쳐 어디에나 잘 어울리고 인기도 많은 라이프를 누리고 살았다. 포티벅스로 이런 삶을 조금이라도 되찾아 주는 것에 영업력을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 기사 보기(클릭)출처 : https://www.fashionbiz.co.kr/article/view.asp?idx=180369

    READ MORE
  • 40대 피터팬을 위한 괴짜들의 모임 ‘여러사람’

    여러사람(대표 이석기)이 9월 15일 '포티벅스'의 이야기를 개봉한다.'포티벅스(40BUCKS)'는 브랜드 명뿐만 아니라 타겟 시장 그리고 비즈니스 운영 방식까지 기존과 다른 노선을 선택했다. 다수 기업들이 MZ세대를 위한 젊은 브랜드에 관심을 보일 때 여러사람은 40대를 겨냥했다. 젊은 감성을 갈망해 패션에 대한 관심은 있지만 변화된 체형 때문에 스타일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남성들을 위한 친구같은 브랜드를 추구한다.곽창훈 COO는 "브랜드 론칭을 논의할 때 가장 비어있는 시장이 40대 남성을 위한 브랜드라고 생각했다. 10~20대를 위한 남성 캐주얼 브랜드와 50대 이상의 장년층 브랜드 사이의 니즈를 만족시켜 줄 수 있는 브랜드가 많지 않다고 판단, 우리가 직접 론칭하자고 결론 내린 것이 '포티벅스'다. 브랜드명에서 알 수 있듯 40대를 위한 브랜드가 될 것이다"고 말했다.'포티벅스'는 40대 남성들이 캐주얼하지만 멋스럽게 입을 수 있고, 무엇보다 편안하게 입을 수 있는 스타일을 제안한다. 베이직한 아이템이면서 셔츠나 아우터의 디테일에서 포인트를 살리고 기존 브랜드보다 좀 더 과감한 컬러링으로 화려한 팔레트를 장식한 것이 특징이다. 무엇보다 '포티벅스'가 차별화 포인트로 내세운 것은 숨어있는 1cm의 차이다.신주현 CDO는 "그냥 외관상으로 쉽게 식별할 수 없을 것이다. 하지만 바지 핏의 차이를 다리 부분이 아닌 밑위 길이에서 달리하고, 벨트 앞부분의 디자인을 살짝 변경한 것에서 큰 차이를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상의 역시 배 둘레에 민감한 남성들이 편안하게 착장할 수 있도록 배려한 것이 특징이다"고 말했다. 여성복에서 느낄 수 있는 패턴의 미묘함을 남성복에 적용했다는 것이 신주현 CDO의 말이다.'포티벅스'는 패턴에서의 차이를 만들기 위해 지난 두 달 동안 다양한 체형의 남성들을 데리고 임상실험(?)을 마쳤으며 고객들의 니즈를 수용, 디자인에 반영했다. 팬츠 패턴을 완성하기 위해 7번의 패턴 수정을 거쳤다. '포티벅스'는 9월 15일 자사몰(www.40bucks.kr)을 오픈하며 정식 론칭하고 종합몰, 패션 전문몰 등 이커머스 채널을 통해 브랜드를 알릴 계획이다.◇ 쟁이들이 모인 여러사람여러사람의 새로운 비즈니스 운영 방식은 '따로 또 같이' 전략이다. 신주현 이사, 곽창훈 이사는 여러 사람의 공동 창업자로서 각각 CDO, COO의 역할을 맡고 있지만 이와 별개로 라임라이크, 앨리스마샤의 대표이사직을 맡고 있다. 둘다 여성복, 핸드백 브랜드 경영자로서 본업이 있지만 새롭게 뜻하는 바가 있어 여러사람을 통해 뉴 비즈니스를 시작했다. 공동 창업의 형태는 여럿 있지만 기존에 자기 사업체를 운영하면서 새로운 비즈니스를 시작하는 것은 흔한 일은 아니다.이석기 대표는 "이제 비즈니스 운영 방식 역시 고정적일 필요가 없다고 생각한다. 서로 뜻만 맡는다면 충분히 크루 조직과 같은 운영도 가능하다. 무엇보다 신주현 대표, 곽창훈 대표 모두 서로가 잘하는 분야가 확실하기 때문에 여러사람이 두 달 만에 '포티벅스'를 론칭할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이 대표의 말처럼 여러사람의 '포티벅스'는 이석기 CEO, 신주현 CDO, 곽창훈 COO가 각자의 영역에서 책임감있는 경영자의 마인드로 해결했기에 완성도 높은 결과물을 만들 수 있었다. 여러사람은 결코 이 세사람만으로 완결되진 않을 것이다. 제4, 제5의 인물을 뽑아 계속 확장해 나갈 것이라는 것. 이번에 진행한 '여러사람과 친구들' 첫번째 프로젝트 역시 이와 같은 생각에서 추진됐다.'포티벅스'의 브랜드 프로젝트1에는 사진작가 안성진, 이탈리아 의류사업가 겸 CF모델 Jacobo Guiman이 함께 해 40대 남성들에게 패션 스타일링을 제안한다. 또 판매수익금의 일부는 도움이 필요한 예술가나 사람들에게 사용되어 여러 사람들과 함께 하는 브랜드를 만들겠다는 것.이석기 대표는 "여러사람의 역할은 고정적이지 않다. 이번 '포티벅스'에서는 내가 디렉터 역할을 맡았지만 다음 프로젝트에서는 신주현 CDO나 곽창훈 COO가, 아니면 제4의 멤버가 디렉팅을 맡을 수 있다. 여러사람은 사람과, 꿈, 그리고 스토리가 꾸준히 이어지는 여러 사람의 이야기다"고 말했다.출처 : http://www.fi.co.kr/main/view.asp?idx=70017&SectionStr=&NewsDate=2020-09-15

    READ MORE
  • 여러사람을 소개합니다

    여러사람의 디렉팅을 맡은  CEO 이석기입니다.1990년대 '닉스' '스톰' '클럽모나코' 등 잘나가는 캐주얼 웨어 기획을 맡은 이석기 대표가 편집숍, 플랫폼 등 먼 길을 돌아 다시 본인의 주특기를 발휘한다. 이석기 CEO는 여러사람의 대표이사와 '포티벅스'의 디렉팅을 맡고 있다. 브랜드의 방향키를 잡고 있지만 신주현 CDO, 곽창훈 COO와의 원활한 소통을 이끌어가는 것 역시 그의 몫이다.여러사람의 디자인 생산을 총괄하고있는 CDO 신주현입니다.약 17년 동안 여성복 디자이너로 근무했으며 그 중 10년은 본인이 운영하는 라임라이크 대표를 맡고 있다. 라임라이크 역시 일본 여성복의 OEM, ODM을 하고 있는 패션 회사. 여성복 전문가이지만 이번에 처음으로 남성복 디자이너에 도전한다. 여성을 이해하는 마음으로 40대 남성들의 고충을 이해하고 싶다고.여러사람의 운영 관리를 책임질 COO 곽창훈입니다.브랜드 '포티벅스'의 영업, 홍보, 마케팅 등 전반적인 운영 관리를 책임진다. 동대문에서 잔뼈가 굵은 곽창훈 COO는 2016년 핸드백 '앨리스마샤'를 론칭, 온-오프라인 통해 활발하게 판매하고 있고 주요 브랜드 OEM, ODM 생산을 진행하고 있다. 온-오프라인, 해외 마켓에서의 다년간의 경험을 바탕으로 '포티벅스'의 신박한 마케팅 전략을 실행해 나갈 계획이다.출처 : http://www.fi.co.kr/main/view.asp?idx=70018&SectionStr=&NewsDate=2020-09-15

    READ MORE